< >

경북

경북,일본뇌염 첫 환자 발생에 따른 주의 당부

가 -가 +

경북도는 지역 올해 첫 일본뇌염 환자(전국 7번째)가 확인됨에 따라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고 7일 밝혔다.

 

2019년 일본뇌염 확진자 7명 대구(8.29), 광주, 대전, 충북, 충남, 전남, 경북 각 1명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그림)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의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소형모기(약4.5mm)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하는 암갈색의 소형 모기로,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한다.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진 매개모기에 물린 경우 99% 이상은 무증상 또는 열을 동반하는 가벼운 증상을 보이지만, 일부에서 급성뇌염으로 진행될 수 있고, 뇌염의 20-30%는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최근 10년간 일본뇌염 환자 수 는 증가하지 않았으나, 신고된 환자의 약 90%가 40세 이상으로 나타나 해당 연령층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는 등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전국에서 연간 10-26명 정도 발생(2018년 전국 17명, 경북 1명) 도는 지역내 일본뇌염 환자가 최초 발생함에 따라 태풍 후 침수지를 중심으로 방역 소독에 총력을 기울이고, 동물축사 및 물웅덩이 등 작은빨간집모기 서식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방역소독을 시행할 예정이다.

  • 황경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