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제주

농산물 자율적 수급안정사업 추진 농협조합장 워크숍 개최

가 -가 +

제주도는 제주축협 회의실에서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 설립 및 자율적 수급안정사업 추진을 위한 농협조합장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워크숍은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 설립 및 「제주농산물 자율적 수급안정을 위한 지원 조례」 제정에 따라 2024년부터 제주농산물 수급안정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역 농업 실정을 잘 알고 있는 농협조합장들과 함께 보다 나은 사업성과를 도출하기 위해 마련됐다.

 

1부 발표자로 나선 김영준 도 친환경농업정책과장은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의 필요성과 목적 △내년 1월 감귤출하연합회 사무국을 통합해 출범할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센터 설치안 △자율적 수급안정사업 추진 체계에 따른 각 주체별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김영준 과장은 특히 “제주농업의 미래전환을 위한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 설립과 운영에 대해 품목연합회와 더불어 지역농업의 어려움을 상세히 파악하고 있는 조합장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부 발표자로 나선 제주대 유영봉 교수는 민선8기 제주농정 주요 정책 목표와 세부 내용 및 미래 제주농업의 대전환을 위한 준비사항과 실천방안에 대해 공유했다.

 

이어진 토론시간에 이한열 안덕농협 조합장은 “밭작물 분야의 수급안정정책을 우선 추진해 정상궤도에 오르면 감귤분야와 통합하는 단계적 실천방안이 고려돼야 한다”고 의견을 제시했다. 

 

또한 백성익 효돈농협 조합장은 “제주농산물수급관리연합회 설립과 운영에 대해 충분히 공감한다”면서 “제주농산물 자율적 수급안정사업의 안착을 위해서는 품목 대표뿐만 아니라 조합장들의 참여 범위가 넓어져야 한다”며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 발기인과 수급관리운영위원회 조합장들의 참여를 더욱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경삼 도 농축산식품국장은 “매년 반복되는 농산물 과잉생산과 가격불안정 문제 해결을 위해 지역농협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면서,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연합회의 본격적인 운영을 위해 제도와 체계를 우선 정립하고 품목을 확대해 나갈 계획으로, 내년 1월 제주농산물 수급관리센터 출범도 차질없이 진행해 나간다.

  • 정승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