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제주

제주도,경환자 발길 바꿔 중환자 골든타임 사수

가 -가 +

제주도가 응급실 과밀 현상으로 자칫 위험에 빠질 수 있는 도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응급의료 체계 구축과 함께 도민 인식 개선에 나선다.

 

21일 도는 응급환자 이송 지침을 개정해 제주지역 응급의료 체계에 대한 변화를 유도한다. 

 

2022년 응급의료 통계연보에 따르면 제주도 인구 1,000명당 응급실 이용자 수는 전국 4위(223.8명)로 높은 수준이다.

 

응급실 이용자 중 53.8%가 병·의원에서 치료 가능한 경증·비응급 환자이며, 119구급차 이용률도 26.3%로 대부분 도보나 자차 등을 이용해 스스로 응급실을 찾아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특정 병원 응급실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정작 중증 응급환자의 골든타임을 놓치는 결과를 초래해 도민 스스로 적정 의료기관을 찾도록 인식 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도는 응급환자의 적정 이송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기존 제주지역 응급환자 이송 지침인 중증응급환자 응급의료기관 선정 원칙을 개정키로 했다.

 

이송 지침에 따라 경증·비응급 환자는 중증응급진료센터(제주대병원, 제주한라병원)가 아닌 응급의료센터(서귀포의료원, 중앙병원, 한마음병원, 한국병원)와 가까운 병·의원 이용을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도는 제주지역 응급의료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2020년부터 전국 최초로 ‘제주 응급의료 거버넌스’를 운영 중이다.

 

도와 소방, 의료기관 등 15개 기관으로 구성된 거버넌스는 응급의료 문제 해결 방안 등을 모색하고 있다.

 

또한 국립중앙의료원 제주응급의료지원센터에 위탁해 응급의료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하고 실시간 가용병상정보를 확인해 응급 상황에 대응 중이다.

 

도는 올바른 응급실 이용 문화를 유도하기 위한 도민 인식 개선 캠페인도 전개할 예정이다.

 

지금까지 버스정보시스템(BIS)과 재난전광판을 통해 응급실 이용 에티켓을 안내해 왔으나, 보다 많은 도민들에게 홍보하기 위한 영상을 새로 제작해 23일부터 방송(JIBS)으로 송출할 예정이다.

 

강동원 도 도민안전실장은 “도민 사회에 올바른 응급실 이용 문화를 정착시켜 응급실 진료 대기시간을 줄이고 적정 응급실을 찾지 못하는 사례를 방지하겠다”며 “중증 환자가 적시에 적절한 응급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 정승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