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충북

충북 도내 빈대 출현 사례 확인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김석쇠 기자=충북도는 도내 지역에서 빈대 출현 사례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지난주 충북 지역 내 가정집에서 첫 사례가 확인된 이후, 일주일 만에 3건의 사례가 추가로 확인되었다.

 

도내 빈대 출현 사례는 총 4건으로 이 중 3건은 가정집에서 확인되었으며, 1건은 숙박시설에서 확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가정 내 빈대가 의심될 경우에는 빈대의 주요 서식지 등을 중심으로 방제를 실시하는 것이 좋으며, 물리적 방제를 우선적으로 수행하는 것이 좋다. 

 

물리적 방제로는 빈대가 서식하는 가구 틈이나 벽 틈 또는 매트리스 등에서 먼저 진공청소기를 이용하여 생존 개체 및 탈피각(껄집), 알 등을 제거하고 그 부분에 고온의 열처리를 진행하면 된다.

 

스팀청소기가 없는 경우 헤어드라이어 고온·약풍으로 열처리하면 효과가 있다.

 

보조적 수단으로 환경부에서 승인한 살충제를 이용한 화학적 방제를 수행해도 되나 가급적 자제하고, 부득이하게 살충제를 사용할 경우는 용법·용량, 주의사항을 반드시 지켜서 사용하여야 한다.

 

도 관계자는 “빈대는 감염병 등 질병을 유발하는 매개충은 아니지만 흡혈로 인한 수면방해나 가려움증 같은 불편함을 초래하므로 주의가 필요한 만큼 가정이나 분야별 시설에서 물리적 예방을 정확히 숙지하여 위생해충 위생관리에 철저를 기하여 달라”고 당부했다.

 

도는 빈대 확산 차단을 위해 합동대책본부를 가동하고 오는 12월 8일까지 1만개소의 취약시설을 대상으로 집중점검을 진행하고 있다.

  • 김석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