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경기

수원시,민관 협력으로‘성평등 도시’ 만들어 간다

가 -가 +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성평등 시민 거버넌스 활동보고회’를 열고, ‘성평등 수원’ 조성을 위해 활동한 시민들의 성과를 알렸다.

 

이날 보고회는시의 성평등 시민 거버넌스인 ‘여성친화도시 조성 모니터  성별영향평가 시민 컨설턴트’ 등이 참석해 2023년 주요 활동을 발표했다고 1일 밝혔다.

 

여성친화도시 조성 모니터단은 정책팀과 마을팀으로 이뤄져 있다. 정책팀은 어린이도서관을 대상으로 성인지 모니터링을 했고, 마을팀은 곡선동 마을안전이야기 ‘행복은 곡선, 안전은 직선’을 제작했다.

 

2011년 발족한 여성친화도시 조성 모니터단은 마을안전이야기 제작, 공공 시설물·프로그램에 대한 성인지 모니터링 등 활동을 한다.

 

성별영향평가 시민 컨설턴트들은 올해 2022년도 성별영향평가 대상 사업에 대한 이행 사항을 점검하고, 성별영향평가 완료 사업 16건을 심사·평가해 우수사례 6개를 선정했다.

 

2017년 발족한 성별영향평가 시민 컨설턴트는 수원시의 정책을 모니터링하고 개선할 수 있는 성평등 정책을 제안하는 등 성평등 확산을 위한 활동을 한다.

 

시는 올해 2023년 경기도 여성친화도시 조성 활성화 유공(지자체, 공무원, 민간인) 표창을 받고, ‘여성가족부 여성친화도시 이행점검’ A등급, ‘정부합동평가 성별영향평가 정책개선이행률’ S등급을 받으며 성과를 인정받았다.

 

시 관계자는 “민관 협력을 기반으로 성평등 사업을 추진해 대외적으로 성과를 인정받을 수 있었다”며 “성평등 시민 거버넌스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앞으로도 활발하게 활동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 유태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