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대전

대전보건환경,데이터 기반 농산물 안전성 검사 강화

가 -가 +

대전보건환경연구원이 올해 대전시는 4일 노은 오정 공영도매시장(도매시장) 반입 농산물에 대해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 한 결과 99.2%가 적합 판정을 받았다. 

 

연구원은 지난 1월부터 11월까지 도매시장 반입 농산물에 대한 안전성 검사를 수행했으며, 특히 통계를 활용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반영하여 도매시장 반입량이 많은 품목 및 잔류농약 검출률이 높은 품목인 배추, 무, 상추, 깻잎 등 2,641건의 잔류농약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잔류허용기준을 초과한 부적합 농산물은 엇갈이배추, 시금치, 방풍나물, 취나물, 숙주나물, 부추, 미나리 각 1건, 상추 2건, 아욱 4건, 쑥갓 3건, 치커리 3건, 근대 2건 등 총 21건이었고, 해당 농산물에서 검출된 농약은 대부분 살충제와 살균제 성분으로 플룩사메타마이드, 카벤다짐 등 12종이었다. 

 

연구원은 부적합 농산물은 전량 폐기하고, 전국 시도 행정기관 및 생산 지역 관할기관 등에 신속하게 통보하여 출하 제한,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조치가 이뤄지도록 했다.

 

신용현 시 보건환경연구원장은“앞으로도 유통 초기 단계인 공영도매시장 반입 농산물에 대해 효율적이고 과학적인 빅데이터를 활용한 집중검사로 시민의 먹거리 안전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김석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