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대전

대전시,청소년 대상 찾아가는 전세사기피해 예방교육

가 -가 +

대전시는 대학수학능력시험 마친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찾아가는 전세사기 피해예방 교육’을 진행한다.대전여고를 시작으로 24일 충남고, 28일에는 구봉고, 12월에는 4일 우송고와 6일 관저고를 찾아간다. 

 

시는 부동산 거래에 대한 경험과 지식이 부족한 청년층이 전세사기 피해에 더욱 취약할 수밖에 없다는 판단에 따라, 전세사기란 무엇이고 전세사기 피해 발생 원인과 피해사례를 전달한다.예방법은 물론 부동산 계약 전·중·후 반드시 유의해야 할 점 등 예비 대학생들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청년 눈높이에 맞는 맞춤형 교육 내용으로 준비했다. 

 

박필우 대전시 도시주택국장은 “수능을 마친 우리 청소년들이 사회 초년생으로서 대학 진학을 하면서 임대차계약을 체결해야 하는 경우가 많다. 사전에 임대차 사고 예방 교육을 통해 안전한 부동산 계약을 할 수 있도록 도움 주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한편,시는 전세사기 피해 예방 및 선제적 대응을 위해 전세사기 의심 공인중개사 특별점검 계획에 따라 올해 2차례 특별점검을 했고 위법 사항이 적발된 불법행위 업체에 대하여 지난 20일부터 시․구 합동으로 점검반을 편성하여 실태점검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시는 12월 말까지 대학가, 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공인중개사법 관련 준수 사항을 지속적으로 지도·단속하여 전세사기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또 주거정책에 대한 경험과 정보·지식이 부족한 청년층을 대상으로 전문가 상담부터 계약까지 맞춤형 원스톱 주거 계약 지원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다년간의 실무경력을 겸비하고 관련 업계에서 신망받는 공인중개사를 안심 매니저로 위촉해 ‘청년층 주거계약 안심서비스’를 2024년부터 추진할 계획이다.

  • 김석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