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부산

부산시, 2023 부산문화글판 겨울편 게시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정영원 기자=부산시(시장 박형준)는 2023 부산문화글판 겨울편 문안을 선정하고, 이를 오는 2일부터 내년 2월까지 약 3개월간 시청사 외벽에 게시한다.

 

 

 

이번에 선정된 겨울편 문안은 윤정식 씨의 창작 문안인 '가녀린 가지로 버텨낸 겨울, 이제 당신이 꽃 필 차례'다.지난 10월 한 달간 공모를 통해 접수된 총 642개의 작품 중 부산문인협회의 공정한 심사를 거친 결과 윤정식 씨의 창작 작품이 최종적으로 선정됐다.(사진=부산시청 제공)

 

이석래 심사위원장(부산문인협회)은 예비심사 1차, 2차를 거쳐 본 심사에 21개의 작품이 올라왔으며, 선별과정에서 은유적 시적 구성과 독특한 시어와 문안보다는 시민들에게 바로 다가가는 편안하고 따뜻한 문구를 선정하는 데 심사기준을 뒀다. 창작 작품 중에서 노래 가사나 많이 알려진 기존 시인의 문구, 타지역의 문화글판과 유사한 글귀가 가끔 보이기도 했지만 많은 분들의 문안에서 고뇌한 흔적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김봉철 시 건축주택국장은 “어떤 힘든 상황에서도 포기하거나 좌절하지 않기를, 머지않아 희망과 극복의 기회가 되기를 바라며 부산시민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메시지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한편, 2024년 부산문화글판 봄편 문안 공모는 오는 1월에 실시될 예정이다. 문안내용은 시민들이 사랑과 희망, 훈훈한 정을 느낄 수 있는 25자 이내의 짧은 글귀면 되고 본인 창작 작품이나 문학작품 등에서 발췌한 것 모두 가능하다.

 

당선작 1명에게는 3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가작 17명에게는 3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이 각각 지급된다.

  • 정영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