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서울

2019 서울시 환경상 시상식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박원순 시장은 13일 오후 3시 신청사 간담회장1(8층)에서 2019 서울시 환경상 시상식을 갖고, 서울의 환경을 지키고 가꿔나가는데 기여한 개인 단체 총 21명에게 상패를 수여한다.
 

시 환경상’은 환경 분야에서 시 최고 권위를 가진 상이다. 맑고 푸른 서울 환경 조성에 기여한 개인, 단체, 기업에게 주어진다. 1997년부터 현재까지 총 405명이 수상했다.

 

올 대상의 영광은 '쿨시티 강동네트워크(대표 백명순)'가 차지했다. 온실가스 줄이기, 에너지 절약 등 저탄소 녹색 생활 실천을 꾸준히 펼쳐온 강동구 최대 환경운동 비영리 민간단체다. 그밖에 최우수상 5개 팀, 우수상 15개 팀이 선정됐다.

 

박 시장은 축사를 통해 기후변화 대응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과제로 미래세대의 삶이 지속가능하도록 우리의 생활양식을 바꿔나가야 한다고 강조하고, 서울특별시 환경상을 수상한 시민, 단체는 기후위기 시대의 숨은 영웅이라며 감사 인사를 전한다. 또 시는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줄이기, 공해차량 운행제한 및 친환경차 보급 확대 등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서울을 만드는데 다양한 노력을 실천해오고 있음을 강조한다.

  • 김형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