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스포츠

국제기능올림픽 선수단 격려

가 -가 +

  윤석열 대통령은 14일, 인천시 글로벌숙련기술진흥원을 방문하여, 2022년 국제기능올림픽 

  대회를 준비하고 있는 훈련 현장을 직접 둘러보면서 선수들을 격려했습니다. 대회 개최 이

  전에 대통령이 기능올림픽 출전 선수들을 직접 만나 격려한 것은 30여 년 만에 처음이다.  

 

  정책브리핑에서 국제기능올림픽은 2년마다 22세 이하(일부 직종 25세 이하) 각국 청년 

  기술인들이 참여하여 용접·가구 등 전통 종목부터, 사이버보안·클라우딩컴퓨팅 등 IT 종목

  에 이르기까지 총 61개 종목에서 기량을 겨루는데, 이번 대회에 우리나라는 46개 종목에

  51명의 선수들이 출전한다.

 

지난해 예정이었던 중국 대회가 코로나19로 취소되어 올해 우리나라·스위스 등 15개 국가에서 분산 개최

 

윤 대통령은 먼저 가구 제작, 모바일앱 개발, 광전자기술 종목의 훈련실을 차례로 들렀습니다. 선수들이 훈련하는 모습을 보면서 훈련 환경을 꼼꼼히 점검한 후 선수들을 격려하였고, 선수들 불편이 없도록 세심하게 지원할 것을 관계자들에게 지시하는 등 각별한 관심을 보였다. 

 

어린 나이에 진학 대신 기술로 최고가 되려는 길을 선택한 청년기술인들을 높게 평가하면서 대한민국 국가대표로서 이번 기능올림픽에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훈련 참관에 이어 국가대표 선수단과 대화의 시간도 가졌다. 이 자리에는 기능올림픽 유망주를 적극적으로 채용하고 대회 출전을 후원해 온 기업 관계자들도 참석해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윤 대통령은 대한민국 발전의 원동력, 미래 도약의 열쇠 모두 기술에 달린 만큼, “기술 인재가 넘치는 나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고, “기술인이 우대받는 사회”가 되어야 함을 강조했다.

  • 정승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