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경제

고용부,미세먼지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 시행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김형종 기자=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는 29일 겨울철 미세먼지에 노출되는 근로자의 건강보호를 위해 내년 3월까지 미세먼지 대비 근로자 건강보호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히며, 겨울철 미세먼지에 따른 건강관리 예방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작업조정 및 관리)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주의보 경보 발령시 옥외작업 조정 및 단축, 건강관리 민감군(임신, 노약자, 뇌심혈관질환 등)을 미리 파악, 옥외작업 단축 등 조치했다.

 

매년 12월-3월은 미세먼지 농도가 증가하며, 특히 고농도 미세먼지(PM2.5)는 집중적으로 발생한다. 미세먼지는 1급 발암물질로 지정되어 있으며(세계보건기구), 미세먼지를 흡입하면 천식 등 호흡기계, 피부질환, 알레르기성 결막염 등 질병을 유발할 수 있으며, 장시간 노출되면 심혈관계질환 및 폐암 등의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주의가 요구된다. 

 

 고용부는 건설현장 등 옥외작업이 많은 사업장에 대해 미세먼지 건강장해 예방조치 이행 여부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며, 건설현장, 환경미화, 택배, 폐기물 수집․운반 등 50인 미만(건설업 50억 미만) 소규모 사업장을 대상으로 방진마스크(65만여 개)도 제공할 계획이다.

 

이정식 장관은 “겨울철은 한파, 미세먼지 등 기후적 요인에 의한 위험요인뿐 아니라 갈탄 사용에 따른 질식, 빙판에 따른 낙상 등 안전사고도 빈번하게 발생하고 있다.”라며, 겨울철 근로자 건강관리 및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 김형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