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경제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동산 새 주인 찾는다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정승로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수도권 과밀 해소와 지역 간의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하여 혁신도시 등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이 사용했던 부동산의 매각을 위한 제2차 종전부동산 투자설명회’를 개최한다.

 

국토부가 주최하고 ㈜백경비엠에스가 주관하는 이번 설명회는 투자회사 건설사·자산운용사·금융사 및 개인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매각 대상 물건의 가격과 입지 정보 등의 최신 상세정보를 제공하기 위하여 개최된다.

 

참가는 주관사인 ㈜백경비엠에스 홈페이지(www.baekgyung.co.kr)를 통하여 사전신청이 가능하다.

 

매각 대상 부동산은 총 18개로 정부 소속기관인 중앙119구조본부 1개 기관, 정부 산하기관인 한국산업단지공단 등 10개 기관의 종전부동산과 매입공공기관 한국농어촌공사, 한국자산관리공사가 보유 중인 7개 부동산으로 구성되어 있다.

 

이번 행사는 지난 9월 11일 국토교통부에서 발표한 경제 활성화 및 국민의 소득증대를 위한 ‘공모형 부동산 간접투자 활성화 방안’에 대한 정책 설명과 함께 ‘국내 부동산 시장 동향 및 전망과 공모시장의 분석’이라는 주제로 이지스자산운용 리서치센터장 류강민 박사의 전문가 특강이 진행되며, 특강에 이어 종전부동산 등 매각대상 개별 물건의 소개가 진행된다.

 

또한, 본 행사 진행에 앞서 공공기관 매각 담당자들이 참석하여 운영하는 상담부스가 설치될 예정이며, 이를 통하여 보다 심도 있는 개별 상담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2009년부터 지금까지 총 119개의 종전부동산 중 108개의 물건을 매각하였으며, 올해에는 다양한 매각 활동을 통하여 정부 소속기관인 국립과학수사연구소(원주시,와 매입공공기관인 한국농어촌공사의 망포지구(경기도 수원시)를 성공적으로 매각한 바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서울 서초구)는 부동산 본래의 농식품기업육성 기능 유지 및 농업공공성 제고 등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로 기부채납 협의 중에 있다.

 

국토부는 향후에도 종전부동산의 매각을 위하여 투자설명회 개최 등 홍보와 더불어 미매각 부동산의 매각 장애요인 개선, 매각방식 다양화, 부동산별 맞춤형 매각전략 수립 등을 통하여 잔여 종전부동산의 원활한 매각을 위한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갈 계획이다

  • 정승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