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재외국민보호 현장대응부처 실무협의회 출범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ㅣ외교부는 21일 관계부처 간 벽을 허물어 재외국민보호 신속대응 “원(one)팀”공조체제 강화를 위해 윤주석 영사안전국장 주재로 재외국민보호 현장대응부처 실무협의회를 개최했다.

 

 

 

재외국민보호 실무협의회는 해외서 체류하는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다양한 요인들을 사전에 점검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한 효과적인 부처 간 협력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올해 처음 개최하고 외교부, 국방부, 해양수산부, 경찰청, 소방청, 해양경찰청 소속 총 6개 기관 과장급 공무원 및 실무자 등 약 20여명이 참석했다.(사진=외교부 제공) 

 

오늘 협의회는 각 기관별로 재외국민보호 성과 및 주요 현안을 공유하고, 향후 해외 위난시 보다 빠르고 신속한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파견 체제 구축을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첫째, 유사시 정부 합동 신속대응팀 파견을 위해 각 기관별로 신속대응팀 예비대상자를 선발·관리하여, 긴급한 우리 국민 영사조력이 필요한 경우 전 세계 어디라도 즉시 파견할 수 있도록 준비하기로 했다. 

 

둘째, 갈수록 대형화되고 다변화되는 사건사고에 기민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외교부 신속대응팀 모의훈련시 관계부처도 참여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아울러, 국제 정세, 환경 변화 등을 감안한 새로운 훈련 주제도 적극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셋째, 신속하고 유기적인 정보공유로 우리 국민 보호를 위한 골든타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외교부와 각 기관과 핫라인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  

 

윤주석 외교부 영사안전국장은 “해외 사건사고 대응과 예방 역량 강화를 위한 관계부처와의 협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금일 출범한 실무협의회를 통해 재외국민보호 협력 체계를 한 단계 강화할 디딤돌을 놓은 만큼 앞으로 관계부처 간 원팀으로 협업해 나가자 ”라고 밝혔다.

 

한편,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 현장대응부처 실무협의회를 상·하반기 2회 정례화하여 유관부처와 협력체계를 강화함으로써 해외 사건사고와 위난상황에 대한 상시대응 해 나갈 예정이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