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활빈단]尹대통령,9·19 군사합의 전면 효력 정지안 재가 환영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ㅣ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4일 한덕수 총리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9·19 군사합의 전면효력 정지案 의결을 통해 문재인 정부 때인 2018년11 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MDL) 일대에서 상대방 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과 야외기동훈련을 중지 하기로 체결한 9·19 남북군사합의'전체 조항의 효력 정지 방침에 따라 군 당국이 육상·해상·공 중 완충구역(적대행위 금지구역)에서 포사격등 군사 훈련을 재개 방침을 세우고 윤석열 대통령이 이를 바로 재가하자 "늦었지만 시의적절한 국가보위를  위한 호국안보 결정이다"며 대환영했다.​

 

 

지난해 11월 북한의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대응해 군사합의 중 '군사분계선 상공 비행금지구역'(1조 3항) 조항만 효력을 정지했는데 이번엔 모든 조항 의 효력을 정지해 남북 접경의 육·해·공 영역에서 곧 각 군에 하달될 적대행위 금지구역 내 훈련을 재개해도 좋다는 지침에 따라 대북 억제력 훈련을 일제히 재개할 수 있다. 

 

​당시 해상에서는 인천앞바다 덕적도 이북으로 부 부터 북측 초도 이남까지의 수역,동해에서는 강원 속초시 이북으로부터 북한 통천군 이남까지 수역 에서 포사격 및 해상 기동훈련을 중지와 해안포와 함포의 포구 포신 덮개 설치 및 포문 폐쇄 조치를 취하기로 했고,공중에서는 군사분계선 동·서부 지역 상공에 설정된 비행금지구역 내에서 항공기 의 공대지 유도무기 사격 등 실탄사격을 동반한 전술 훈련을 금지하기로 했다.

 

​9·19 남북군사합의 전면 효력정지로 북 무력도발 에 불안해 온 국민들은 MDL 5㎞내 훈련장 등에 서 포사격 및 연대급 기동훈련,본격적 훈련 재개 를 자제하던 서북도서 해병부대 K-9자주포 사격 재개,NLL인근 해군함정 기동및 포사격 훈련 등 우리 국군의 위력을 6·25 남침전쟁 74주년일이 있는 호국보훈의 달인 6월에도 볼 수 있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