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활빈단]北비호 문재인 회고록 폐기하라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ㅣ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22일 김정은의 비핵화는 진심”이라며 '김정은 평화쇼'를 마냥 두둔하며 북 비핵화 실패를 한미 동맹 탓이라는 내용 등‘자화자찬’회고록을 출간한 문 전 대통령을 강도높게 규탄했다.

 

 

 

활빈단은 중국·러시아의 비호를 받는 김정은이 “核무력 도발로 ‘서울 불바다’ 극언 등 대한민국을  평정하겠다”는 대남도발 위협 망언을 수없이 듣고서도 ‘평화 타령’ 이나 하며 조선노동당 수괴의 '핵불용 약속'을 옹호한 文전 대통령에 “인민군장교 출신 의혹을 받는 이 의 아들답다”며 “남북정상회담이 열린 판문점 도보다리에서 USB 전달 의혹부터 밝혀라”고 국민의 소리(民心)를 담아 강력하게 요구했다.​ 

 

​이에따라 활빈단은 北이 미사일을 쏘고 ‘핵무력 강화’를 공언한 날에‘김정은의 비핵화 진정성’등 북한 철권통치자를 찬양미화,비호해 군통수권자이었던 자가 국보법 위반 소지가 있을 황당한 내용의 책을 출간한  문 전 대통령에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는 문제 내용 삭제와 함께 종북 처신을  대국민 고백하며 참회하는 내용의 ‘진실 자백록’ 집필을 촉구했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