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한일 신협력 비전 포럼 개최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ㅣ외교부는 국립외교원과 함께 20일 내년 한일 국교정상화 60주년을 앞두고 최근의 한일관계를 평가하고 향후 협력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한일 신협력 비전 포럼을 개최했다.

 

 

 

조태열 장관은 개회사에서 이번 포럼은 내년 한일 국교정상화 60주년이 양국 관계의 새 출발을 모색하는 또 하나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수 있도록 한일관계의 현실을 진단하고, 미래 방향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리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포럼 개최 취지를 설명했다.(시진=외교부 제공) 

 

조 장관은 글로벌 복합위기 상황 속에서 가치와 이익을 공유하고 있는 한일 양국 간 협력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고 하고, 양국은 인태 지역의 안정과 번영은 물론, 다양한 글로벌 과제 해결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양국관계가 이순(耳順)에 들어선 만큼, 새로운 60년을 위해 보다 성숙한 선린관계의 길을 찾아 나서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어렵게 일궈낸 관계 개선의 흐름에 차질이 빚어지지 않도록 서로를 이해하며 관계를 소중히 관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나아가 국민들이 한일관계 개선의 실익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함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유흥수 前 주일본대사는 축사에서 오늘날 엄중한 국제정세로 인하여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어느 때보다도 심화되고 있어 한일 협력이 긴요하다고 언급하고, 한일 양국이 흔들리지 않는 튼튼한 양국 관계를 구축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장은 통해 양국관계가 정상화됨에 따라 한일 경제인 및 일본 정부 부처와의 대화가 과거보다 원활해졌다고 평가하고, 지난주 동경에서 개최된 한일경제인회의 결과를 소개하면서, 기술, 경제, 공급망에서의 협력뿐만 아니라 저출산, 지방소멸 등 양국이 함께 직면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오늘 포럼에는 한일관계 발전에 오랜 기간 몸담아온 전‧현직 인사 및 학계 전문가들이 참석해 최근의 한일관계 및 향후 발전 방향, 그리고 국교정상화 60주년의 의의와 방향성에 대해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각 세션별로 한일관계 전반을 돌아보고 미래비전을 준비한다는 취지에서 경제‧문화‧인적교류 확대 방안 인도-태평양의 지정학과 양국관계 양국 사회의 공통과제와 공동진전을 위한 방안 등을 주제로 구체적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외교부는 이번 포럼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과 제안을 참고하면서 한일 국교정상화 60주년을 내실 있게 준비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앞으로도 다양한 계기에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한 구체적 방안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자 각계 인사들과 지속 소통해 나갈 예정이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