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김진표 의장,이태원 참사 1주기 국회추모제 참석

가 -가 +

김진표 국회의장은 30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주최로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1주기 국회추모제’에 참석해 추모사를 했다. 

 

 

 

김 의장은 추모사에서 “국회를 대표해 참사로 돌아가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 여러분께 마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참사 희생자들을 애도하고 유족들에게 위로를 전했다.(사진=국회사무처 사진팀 제공)

 

또 김 의장은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국회의 역할에 완료라는 개념은 있을 수 없다”며 “두 번 다시는 이런 믿을 수 없는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적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온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국회법상 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돼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이태원 참사 특별법’을 언급하며 “정파의 입장을 떠나 국민 생명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해 여야가 합의해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참사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1년 전 우리는 서울 한복판인 이태원에서 

꽃다운 자녀들을 황망하게 떠나보내야 했습니다. 

다시 돌아봐도 믿겨지지 않는 참사입니다.

1년이라는 시간은 무심하게 흘러갔습니다.

그러나 유가족들의 이루 말할 수 없는 슬픔과 고통은

그날에 멈춰 계십니다.

그 어떤 말로도 유가족분들의 상처를

위로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참사 이후,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비는 49재가 있었습니다.

당시 어느 어머니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 내용이

잊혀지질 않습니다.

“숨쉴때마다 마디마디에 눈물이 난다.

그 먼 길을 어찌 보내야할까.

넘어지지 말고 천천히 조심해서 잘가렴”

두 아이를 둔 아버지로서, 국회의장으로서

너무나도 참담하고

이태원참사 1주기 국회추모제 추모사

 

유가족 앞에, 국민 앞에 죄송한 마음입니다.

오늘 국회를 대표하여

참사로 돌아가신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빕니다.

유가족 여러분께 마음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국회에서 열리는

이태원 참사 1주기 국회추모제는

한국사회에서 현재 진행중인 10월 29일의 아픈 기억들을

서로 위로하고 추모하며 잊지 않기 위해서입니다.

여야가 뜻을 모아 국회에서 추모제를 여는 것은

국민 앞에 다시는 이러한 불행이 반복되지 않도록 하겠다는

다짐과 약속이기도 합니다.

대규모 참사가 발생했을 때, 바로 그때가

국민 앞에 국가의 존재 이유를 증명해야 할 시간입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보호해야 하는

국가의 제1책무를 다했는지 성찰해야 합니다.

불행한 참사가 거듭된다면

이는 정부와 국회 모두에게 책임이 있습니다.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태원 참사 이후 

국회에서는 특위를 구성해 국정조사를 열었습니다.

진상을 조사하고 책임을 규명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국회의 역할에

완료라는 개념이 있을 수 없습니다.

두 번 다시는 이런 믿을 수 없는 참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제도적 문제점을 해결하는 데 온 힘을 쏟아야겠습니다.

이태원 참사 특별법에 대해서도

정파의 입장을 떠나 국민 생명보호와

재발 방지를 위해 여야가 합의해 처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랍니다.

이태원 참사 1년이 지난 오늘

세상을 떠난 우리 아이들에게 한없이 미안하고,

부끄럽습니다.

다시는 이런일이 없기를,

밤 하늘 별이 되었을 우리 아이들이

웃는 얼굴로 평안함을 찾을 수 있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기원합니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