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장성민 대통령 특사,그리스·알바니아·폴란드 방문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장성민 대통령 특사는 지난 21-28일 그리스·알바니아·폴란드를 방문, 대통령, 총리, 국무장관 등 정부 고위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양국 간 협력 강화 방안에 대해 협의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활동을 벌이다.

 

 

                 장성민 대통령 특사와 알바니아 대통령.(사진=외교부) 

 

장 특사는 그리스·알바니아·폴란드의 대통령, 총리 등과의 면담에서 윤석열 대통령 명의 서한을 전달하며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을 실현해 나가기 위해 양국간 협력을 강화하고자 하는 윤 대통령의 뜻을 전하고, 에너지, 디지털 등 미래첨단산업 분야 경제협력 각급에서의 인적교류 확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장성민 대통령 특사의 3개국 방문 시 대한상의, 현대자동차, 기아자동차, 유라코퍼레이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LG 에너지 솔루션 등 동행했다.

 

장 특사는 글로벌 중추국가 포괄외교의 핵심은 자유, 평화, 번영이란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이며, 이를 토대로 한국은 그리스·알바니아·폴란드와의 공동 번영의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협력을 확대할 것임을 강조했다.

 

 이어 장 특사는 한국이 글로벌 중추국가로서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유치하여 인류 공동의 문제(기후변화, 디지털격차, 팬데믹, 빈곤, 지속가능한 발전)에 대한 해결책 및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이를 공유하고자 한다며, 세계평화와 인류 진보를 향한 성공적인 대전환(great transformation)을 위해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적극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그리스·알바니아·폴란드 정부는 장 특사의 방문과 우리 정부의 협력 강화 의지를 매우 환영하며 자유, 평화, 민주주의, 인권, 법치주의등 가치를 공유하면서도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등 우수한 기술력 및 경제력을 보유한 한국과의 협력에 높은 기대를 표명했다.

 

그리스는 그간 해운·조선업에 기반해 발전해 온 양국 협력을 평가하면서, △디지털, 에너지 분야로의 협력 확대 △한국 기업들의 대그리스 투자 확대 △양국간 인적교류 강화 등을 희망하였고, 특히 양국간 관광, 서비스 분야의 교류 확대를 적극 요청했다.

 

알바니아는 장 특사의 방문으로 고위급 교류가 증진된 점을 환영하면서,제조업 분야 한국기업의 투자 및 양국 기업인 교류 확대 IT 분야 협력을 모색해 나가기를 희망하며, 앞으로 제반 협의를 지속해 나가자고 전했다.

 

이번 방문국 가운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초미의 관심 지역이 되고 있는 우크라이나 접경국 폴란드는 금년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관계 수립 10주년을 맞아 장 특사의 방문 등 고위 인사교류를 적극 환영하면서, 양국 교역이 계속 확대되는 등 양국 관계가 긴밀해지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폴란드는 우리나라와 역사적, 지정학적 공통점을 가장 많이 갖고 있는 동부 유럽 국가라는 점에서 한국이 이룩한 경제성장과 그 축적된 경험에 높은 관심을 갖고 있었으며, 그 외에 원전, 인프라, 방산 등 제반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이 이행될 수 있도록 양국이 관심을 갖고 긴밀히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다.

 

특히 장 특사는 폴란드에 있는 우크라이나 전쟁난민 보호소를 찾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전쟁난민들의 어려운 생활환경을 살폈으며, 전쟁 난민들의 안전과 처우 개선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장 특사는 폴란드의 우크라이나 전쟁 난민 보호소 운영자들과 충분한 대화시간을 갖고 윤석열 대통령의 글로벌 중추국가 포괄외교 3대 기둥인 자유, 평화, 번영의 가치가 그 어느 때보다도 소중한 시기임을 역설하면서 세계는 어떤 경우에도 폭력이나 전쟁으로 국제규범이 무너져서는 안되며 특히, 자유, 평화, 번영, 인권, 민주주의 가치가 무너져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자유, 평화, 번영, 인권, 민주주의 가치를 믿는 나라들의 “국제적 협력과 연대”로 하루빨리 전쟁이 종결될 수 있는 평화방안이 모색되어야 할 시점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장 특사는 그리스·알바니아·폴란드 현지 유력 언론들과 인터뷰를 가지고 윤석열 대통령의 관련국들과 협력 확대 의지,우리 정부의 글로벌 중추국가 비전 한국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계획 등을 설명했다. 

 

장 특사는 그리스 방문 시 한국전쟁 기념비에 방문하여 한국전쟁 당시 그리스군의 고귀한 희생을 되새기며 헌화하고, 그리스 참전 용사들을 만나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한편, 알바니아 체류 교민 간담회, 폴란드 주재 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앞으로도 장 특사는 지속적으로 BIE 회원국들을 직접 방문하여, 부산  이니셔티브를 바탕으로 우리나라와의 협력 확대 비전을 협의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활동을 지속 전개해 나갈 예정이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