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1차 접종자,7월부터 정규 종교활동시 인원제한제 푼다

가 -가 +

 한국디지털뉴스 이정근 기자=정부가 오는 7월부터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에 대해 실외 다중이용시설 이용과 정규 종교활동시 인원제한 조치를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6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더 많은 국민들이 접종의 효과를 체감하도록 ‘예방접종 완료자 일상회복 지원방안’을 오늘 중대본에서 확정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 방안에 따르면 7월부터 1차 접종자는 공원이나 등산로 등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 접종을 완료하게 되면 사적 모임뿐만 아니라 식당, 카페, 결혼식장 등 다중이용시설마다 정해진 인원제한에서도 제외된다.

 

이에 앞서 오는 6월 1일부터는 1차 백신을 맞은 사람의 경우 현재 8명으로 돼있는 직계가족 모임 시 인원 제한의 적용도 받지 않게 된다. 경로당과 복지관 모임·활동에서도 제약이 줄어든다.

 

김 총리는 “국민 70% 이상이 1차 접종을 마치는 9월말 이후에는 방역기준을 전면 재조정하겠다”며 “집단면역이 달성되는 시점에서는 실내에서의 마스크 착용 완화도 검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오늘 발표하는 대책에 더해서 추가적인 완화조치를 그때그때 시행해나가겠다”며 “민간 부문에서도 접종 완료자를 위한 다양한 혜택을 적극 실행해 주신다면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의 분석에 따르면 백신접종의 효과는 분명하다”며 “60세 이상의 경우 1회 접종만으로도 예방효과가 90% 가까이 되었고 접종 이후 감염됐더라도 사망자가 단 한 분도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백신이 주는 가장 큰 혜택은 바로 나 자신과 사랑하는 가족, 주변의 이웃을 코로나19로부터 지킬 수 있다는 것”이라며 “60세 이상 어르신들의 접종 예약이 일주일 정도 남았다. 주저함 없이 접종을 예약해주고 일상 회복을 향한 희망의 여정에 다함께 동참해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김 총리는 “방역상황이 여전히 녹록지 않다”며 “감염재생산지수가 다시 1을 넘었고 유흥업소, 목욕탕, 어린이집 등 일상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긴장을 늦추면 고비는 반드시 다시 찾아온다”며 “국민 여러분은 경각심을 갖고 참여방역으로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 이정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