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종합

활빈단,지하철파업 규탄

가 -가 +

 

서울메트로 지하철 9호선 노조가 7일 새벽 5시부터 3일 동안 파업에 들어가자 시민단체 활빈단(대표 홍정식)은  노조에 "승객이 봉이 냐"며 "일을 하면서 열악한 근무여건 개선 투쟁을 벌이라"고 요구했다.

 

활빈단은 퇴근시간인 오후 5시부터 7시까지는 평시 대비 80%, 그 외 시간엔 60% 수준으로 운행돼 "시민들 불편이 불보듯 뻔하다"며"시민 발목잡는 파업반대 시위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도권 전철을 맡는 철도노조는 주말인 오는 11일부터, 서울지하철 1-8호선 노조는 내주 16일부터 3일간 경고 파업에 들어가고, 부천-안산 선 노조는 15일부터 무기한 줄줄이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 이정근 기자